‘학교’ 김정현·김세정 “내가 엑스”..손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내가 엑스(X)입니다.”

배우 김정현과 김세정이 “내가 엑스”라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연출 박진석 송민엽)를 통해서다.

현태운(김정현)은 금도교 전교생과 교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모자를 벗고 “내가 바로 엑스”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라은호(김세정) 역시 “나도 같이 했다”고 힘을 보탰다.

태운은 그간 금도교의 비리를 파헤치는 엑스로 활약했다. 그의 정체를 알게된 은호도 그와 손잡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힘을 보탰다.

엑스의 등장에 놀란 교장 양도진(김응수)과 태운의 아버지이자 금도교 이사장인 현강우(이종원). 태운은 더 당당하게 엑스임을 밝혔고, 은호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두 사람은 다시 한 번 손을 잡았다.

도진과 강우는 언성을 높이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학생들은 엑스를 응원하며 한 목소리를 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