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반격에 나선 남궁민…이원종 금고 턴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5일 방송된 SBS '조작' 27회 방송 화면 캡쳐

5일 방송된 SBS ‘조작’ 27회 방송 화면 캡쳐

배우 남궁민이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이원종의 금고를 찾아 나섰다.

이날 방송된 ‘조작’에서 한무영(남궁민)은 남강명(이원종)을 잡을 작전을 세우며 “기적을 바라는 마음으로 해보자”고 포부를 밝혔다.

이석민(유준상)은 애국 신문, 스플래시 팀, 검찰이 각자 움직여야 한다며 특히 대한 일보와 검찰이 남강명을 도왔다는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차연수(박지영)가 반대하자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언론과 검찰이 범죄자를 도운 것을 알려야 한다”고 대응했다. 한무영 역시 “그걸 밝혀내는 것은 누구든 상관 없다”며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내비쳤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