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김종국, 광고 영업까지..’한류스타 놀이 심취’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와 가수 김종국이 ‘빅픽처’ 프로젝트의 제작비 회수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5일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에서는 적자가 난 제작비 15억 원을 충당하기 위해 직접 기업에 전화를 걸어 광고 영업을 하는 김종국, 하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하는 “(광고주들이) 우리가 방송국이 없다는 걸 아무도 모른다”며 “광고가 들어와도 방송할 채널이 없다. 들키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국은 “우리가 아시아에서 인기가 좋다”며 “한 번 포장해보자. 얼마 정도 받아야 되나?”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하하와 김종국은 “어디에 전화를 걸어볼까?”라며  ARS 고객 센터에 전화를 걸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