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 “우리가 얻는 건 뭐예요?”..의미심장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와 가수 김종국이 ‘빅픽처’ 프로젝트의 제작비 충당 목표액을 정했다.

5일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빅픽처’에서 “제작비를 충당하려고 하는 거니까 목표액을 정하자”고 제안하는 여운혁 PD의 모습이 담겼다.

여 PD는 “원래 12회 기준으로 12억 잡았다”고 설명했다. 놀란 김종국은 “광고 몇 개를 찍어야 하는 것이냐.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하는 “만약 3개월 촬영해서 (제작비 회수가 안되서) 우리한테 남는게 없으면 우리가 얻는 건 무엇이냐?”고 되물었다. 여운혁 PD는 당황한 표정으로 “이걸 통해서 배우는 게 많지 않을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