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뮤지컬 매력 극대화…”제작 순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모래시계' 포스터 / 사진제공=(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모래시계’ 포스터 / 사진제공=(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공연기획사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와 SBS가 공동 제작하는 뮤지컬 ‘모래시계’가 포스터와 예고 영상을 5일 공개했다.

‘모래시계’는 오는 12월 5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서울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1995년 이른바 ‘귀가 시계’라 불리며 시청률 64.5%를 기록한 드라마 ‘모래시계’를 무대화한 것. 격변하는 대한민국 현대사 속에서 안타깝게 얽힌 세 주인공의 우정과 사랑, 선택의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예고 영상은 드라마 ‘모래시계’의 타이틀곡으로 유명한 ‘백학’을 배경 음악으로 활용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무대에서 만나는 ‘모래시계’는 뮤지컬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최대한 살려, 원작 드라마와는 다른 매력을 선사할 전망이다. ‘모래시계’ 관계자는 “24부작에 달하는 방대한 원작을 2시간 30분 분량으로 압축해 극의 몰입도를 높일 것”이라며 “시대의 배경과 변화를 역동적으로 담아내는 무대와 영상을 바탕으로 클래식과 록을 넘나드는 웅장하고 서정적인 음악과 무대예술만이 가질 수 있는 연출적 상상력이 더해져 생생한 현장감을 전하는 동시에 뮤지컬의 매력을 극대화한다”고 설명했다.

장상용 총괄프로듀서를 필두로 최경화 책임프로듀서, 조광화 연출(가사·각색), 김문정 음악 수퍼바이저, 오상준 작곡가, 구민경 음악감독, 신선호 안무감독, 박해림·오세혁 대본, 정승호 무대 디자이너, 구윤영 조명 디자이너 등이 뭉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