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울고 웃은 f(x)”…엠버, 데뷔 8주년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프엑스 / 사진제공=엠버 인스타그램

에프엑스 / 사진제공=엠버 인스타그램

그룹 에프엑스의 엠버가 데뷔 8주년을 맞아 멤버들과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오늘(5일)은 에프엑스가 데뷔한 지 8년이 되는 날이다. 이에 멤버 엠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을 정리하다가 많은 보물들을 찾았다”며 에프엑스의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게재했다.

대만계 미국인인 그는 “제가 말을 못 했을때 말 할 수 있게 도와줬고, 제가 겁먹고 자신감 없어졌을때 힘이 돼줬고, 저한테 포기하지말라고 계속하라고 했고, 제가 외로울때 뜬끔 없는 제 전화 받고, 제 재미 없는 장난까지도 받아주고”라며 연습생 때부터 그의 곁을 지켜준 멤버들에게 고마운 점을 하나씩 나열했다.

이어 “9년 동안 같이 웃고 울고 다투고… 너무나 소중한 추억들인데 앞으로도 더 많이 만들어야한다. 우리 멤버들,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또 팬클럽 미유에게도 “에프엑스는 벌써 여덟 살인데 항상 우리 미유한테 감사드린다”며 “미유들 없었으면 에프엑스도 없었을 것이다. 아직도 우리 미유의 응원소리가 어제인 것 같이 잘 들린다. 계속 열심히 하겠다. 사랑하고 감하다”고 애정을 보였다.

에프엑스는 지난 2009년 ‘라차타’로 데뷔했다. 이후 ‘츄’ ‘누예삐오’ ‘피노키오’ ‘일렉트릭 쇼크’ ‘첫사랑니’ ‘레드라이트’ ‘포월즈’ 등 에프엑스 특유의 색깔이 담긴 음악들로 사랑받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