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X천우희, 팀을 위한 고군분투 시작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아르곤' 2회 / 사진제공=tvN

tvN ‘아르곤’ 2회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의 김주혁과 천우희가 팀을 위해 노력한다.

‘아르곤’은 2회 방송에 앞서 미드타운 붕괴 사고 보도 이후 후폭풍에 시달리는 이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5일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1회에서 ‘아르곤’ 팀은 해명시 쇼핑몰 미드타운 붕괴 사고의 진실을 파헤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5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내부 보도를 반박했다는 이유로 아르곤 팀이 흔들리게 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수장 김백진(김주혁)은 언론인으로서 지키고자 하는 신념과 ‘아르곤’팀에 대한 책임감, 팀원들에 대한 애정 사이에서 고뇌한다. 이연화는 본격적으로 취재 현장에 뛰어든다. 사진 속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그의 눈빛과 표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드라마 제작진은 “2회에서 기자들의 리얼한 현실이 더 깊이 있게 그려진다”며 “위기에 빠진 아르곤 팀을 지키려는 김백진의 고뇌와 보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연화의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곤’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tvN에서 방영.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