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이번 생은 처음이라’ 출연…첫 드라마 데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전혜원 / 사진제공=뽀빠이ENT

배우 전혜원 / 사진제공=뽀빠이ENT

신인 배우 전혜원이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 출연한다.

전혜원의 소속사 뽀빠이ENT는 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혜원이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 은솔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집이 없는 윤지호(정소민)와 집주인 남세희(이민기)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전혜원이 연기하는 은솔은 윤지호 남동생 지석의 여자친구로 철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순수함을 가진 인물이다.

전혜원은 단편 영화 ‘0000’, ‘딱 하루에’에 출연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통해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

전혜원은 소속사를 통해 “처음으로 도전하는 TV 데뷔에 많이 떨리고 설레지만 좋은 작품인 만큼 조금이나마 도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