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오마이걸 측 “성희롱·악의적 비방에 강경대응…선처 없다”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B1A4, 오마이걸 / 사진=텐아시아 DB

B1A4, 오마이걸 /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B1A4, 오마이걸이 속한 WM엔터테인먼트(이하 WM)가 아티스트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관련해 강경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WM 측은 5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인 B1A4와 오마이걸에 대해 지속적인 성희롱, 악의적인 비방 등 허위 사실에 대해 이미 여러 차례 경고와 대응을 하였으나, 위 행위들이 현재까지도 계속되어 이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 당사가 목격하거나 그간 공식 메일을 통해 보내주신 내용 중 허위 사실의 정도, 반복 게시 횟수가 극심한 일부 작성자에 대해 법무법인 시헌(담당: 김민아 변호사 등)과 함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의 죄로 서울중앙지검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선처와 예외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WM 측은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와 함께 소속 아티스트를 지지하는 팬들을 위해 불법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하여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