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학교’ 박진영 “내 나이대 청춘이 겪는 성장과 변화에 공감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진영/사진제공=JTBC, JYP픽쳐스

박진영/사진제공=JTBC, JYP픽쳐스

박진영은 왜 ‘마술학교’을 찾았을까?

박진영은 오는 11일 오전 7시 공개될 JTBC 웹드라마 ‘마술학교’(극본 김도원, 연출 김도원)에서 공시생 이나라 역을 맡았다.

이나라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모든 꿈과 계획을 공무원이 되는 것에 올인한 모범 대학생. 연애 경력 역시 전무한 모태솔로다. 그런 그가 소꿉장난 할 때부터 여사친이었던 우리(박규영)를 향해 이성의 눈을 뜨게 되면서 마술학교를 찾게 된다.

박진영은 “나라는 우리에게 근사한 이벤트를 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렇게 발을 들인 마술학교에서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범생이의 일상에 변화가 일어난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마술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통해 딱 내 나이대의 인물이 겪는 청춘의 성장과 변화에 공감이 됐다. 나라뿐 아니라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은 인물들의 사연과 스토리에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좋은 스태프들, 그리고 멋진 배우들과 열심히 만들었다. 많은 사랑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술학교’는 모태솔로 이나라, 천재마술사 제이(윤박), 미국 입양아 출신의 레지던트 준(닉쿤), 최연소 천체물리학 박사 이성(강윤제) 등 달라도 너무 다른 4인방이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아 예상치 못한 경험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예측불가 매직드라마. 오는 11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