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향수 일으키는 메인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KBS

‘란제리 소녀시대’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FNC에드컬쳐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보나와 채서진이 학생 잡지 표지 모델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5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70년대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누렸던 학생 잡지에서 모티브를 딴 이미지라 눈길을 끈다.

잡지표지의 구성을 이용한 카피도 눈길을 끈다. 하단의 첫 방송 안내와 더불어 상단의 ‘9월 창간호’ 기재로 드라마가 9월에 시작됨을 강조했다. ‘밀착 취재 제1탄’으로 드라마의 주요배경이 1979년 대구임을 알려주고 있다. 또한 잡지 제작 및 편집관련 인사들을 세로로 배열하는 난에 드라마 제작진을 명시한 것 역시 참신함이 돋보인다.

독특한 포스터로 눈길을 끈 ‘란제리 소녀시대’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