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주임과 러브레터’, 송지효♥조우진 출연…연애 세포 자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송지효, 조우진 / 사진제공 =마이컴퍼니, 유본컴퍼니

송지효, 조우진 / 사진제공 =마이컴퍼니, 유본컴퍼니

배우 송지효와 조우진이 tvN 새 단막극 ‘B주임과 러브레터'(극본 신수림, 연출 윤현기)에서 호흡을 맞춘다.

tvN은 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송지효와 조우진이 ‘B주임과 러브레터’에 주연으로 출연해 멜로 연기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tvN은 오는 12월부터 10개의 단막극을 연속적으로 공개한다. 그 중 하나인 ‘B주임과 러브레터’는 어느날 갑자기 모태 솔로 회사원에게 보낸 이를 알 수 없는 의문의 러브레터가 배달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감정을 그린 드라마다.

배우 송지효는 여자 주인공 방가영 역을 맡았다. 방가영은 34년째 모태 솔로로 지내고 있는 직장인이다. 연애 경험이 전무해 사랑에는 초보지만 일에 있어서 만큼은 완벽을 추구하는 주임이다. 그동안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송지효가 ‘B주임과 러브레터’에서 편지의 발신지를 찾아가며 보여줄 연기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우진은 남자 주인공 심병선을 연기한다. 심병선은 방가영 주임과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는 회사 동료다. 전형적인 남자 직장인 같지만 알수록 묘한 매력이 있는 인물이다. 조우진이 보여줄 심병선은 방가영과 함께 현실감 넘치는 직장인들의 일과 사랑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tvN의 단막극 공개 프로젝트는 오펜(O’PEN)의 첫 결과물이다. 오펜(O’PEN)은 작가(Pen)를 꿈꾸는 이들에게 열려있는(Open) 창작 공간과 기회(Opportunity)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CJ E&M이 드라마제작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 CJ문화재단과 함께 재능 있는 드라마 및 영화 스토리텔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펜은 창작자 발굴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신인 드라마 및 영화 작가 모집, 대본 및 시나리오 기획 개발, 영상 제작, 편성 및 사업 연계까지 전 과정을 지원함으로써 건전한 창작 생태계를 조성하고 모든 결과를 업계와 공유하고자 하는 취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