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첫방부터 터졌다… 신개념 예능의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빅픽처' 방송화면

‘빅픽처’ 방송화면/사진제공=미스틱 엔터테인먼트 

‘빅픽처’가 신개념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여운혁PD와 김종국, 하하 세 남자가 의기투합하여 제작에 나선 새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가 지난 4일 네이버 TV와 네이버 V LIVE(V앱)를 통해 첫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종국과 하하가 아이디어 회의만 두 달이 걸린 대망의 ‘빅픽처’ 프로젝트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중단되고 엄청난 액수의 제작비를 충당해야 되는 상황이 공개됐다.

멘붕에 빠진 두 사람과 여운혁 PD의 리얼한 모습이 가감없이 공개된 것은 물론 심각한 상황 속에서 서로의 의상에 대해 디스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궁지에 몰린 세 사람은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 회의를 거듭한 결과 광고 에이전시를 설립해 ‘국내 최초 독립 예능 PPL쇼’ 포맷을 탄생시켰다. 더불어 여운혁PD, 김종국, 하하의 케미가 흥미를 불러일으키며 앞으로 그들이 어떻게 생존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빅픽처’는 블록버스터급 빅픽처를 꿈꾸는 두 남자의 제작비 충당 프로젝트로 예상치 못한 상황 발생에 엄청난 액수의 제작비를 메꿔야 하는 김종국과 하하의 ‘짠내 나는’ 생존기를 담았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SM C&C, 그리고 김종국 하하가 공동 제작하는 ‘빅픽처’는 매주 월, 화, 수 오후 6시 네이버TV와 V LIVE(V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