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플레디스家 랜덤댄스 전쟁 발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플레디스 특집 2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플레디스 특집 2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랜덤플레이댄스 대결이 펼쳐진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특집 2탄을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는 레이나, 뉴이스트W, 한동근, 프리스틴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랜덤플레이댄스 대결을 펼친 이들은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부터 뉴이스트, 세븐틴, 프리스틴 등 플레디스 인기그룹들의 역대 댄스곡 안무를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뉴이스트W의 렌은 걸그룹 댄스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뽐냈다. 프리스틴의 리더 나영과 맞붙게 된 그는 치명적인 표정연기까지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렌의 넘치는 열정에 MC들이 공연을 중단시켰을 정도라고. 또 발라드 가수 한동근은 댄스 그룹들과 대결 속에서 자신만의 흥을 뽐냈는데, 원곡자 레이나를 당황시킨 한동근 표 오렌지캬라멜 댄스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과연 랜덤플레이댄스 우승팀은 누가 될 지 6일 오후 6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