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천우희, 첫 회부터 강렬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아르곤' 천우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아르곤’ 천우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천우희가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 (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에서 안정적인 연기로 첫 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천우희는 ‘아르곤’에서 계약직 기자 이연화 역을 맡았다. 이연화는 사람의 선의를 믿고 약자의 편에서 그들의 편이 되려는 인물이다.

지난 4일 방송된 1화에서 이연화는 계약만료 6개월을 남기고 탐사보도팀 아르곤에 배정됐다. 하지만 아르곤 팀과 수장 김백진(김주혁)은 이를 달가워하지 않았다.

천우희는 이렇듯 계약직에 대한 서러움과 이방인이지만 그 속에 섞이기 위해 애쓰는 이연화를 표현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가도 상사를 욕하는 거침없는 연기로 자연스럽게 극을 이끌어나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판치는 세상에서 오직 사실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열정적인 언론인들의 삶을 그려내는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방영.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