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정현♥김세정, 해피엔딩 맞을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 사진제공=‘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 (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에서 김정현이 김세정을 위해 ‘엑스(X)’임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에서는 라은호(김세정)가 ‘엑스’로 의심받아 퇴학 당할 위기에 놓였다. 진짜 ‘엑스’가 현태운(김정현)인 것을 알게 된 아버지 이사장(이종원)은 은호를 희생양으로 삼았다.

이에 불안해진 태운은 “나 고발하고 빠져나가라”라고 말하지만 은호는 “너 나 대신 자백하는 순간 나 학교 관둘거야. 그러니까 꿈도 꾸지마”라며 태운을 말렸다.

이어 교장은 전교생이 모인 강당에서 은호를 ‘엑스’로 지목했다. 그 순간 검은 후드를 입은 태운이 등장, 모든 사람 앞에서 후드를 벗어 자신의 존재를 드러냈다.

은호는 태운을 위해 자퇴를 결심했고 태운은 은호를 지켜주기 위해 ‘엑스’의 정체를 밝혔다. 서로를 위해 희생한 은호와 태운은 과연 행복한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학교 2017’은 5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