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VS홍종현, 사랑·왕좌를 두고 갈등 고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의 임시완과 홍종현 사이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홍종현을 믿고 임윤아를 맡기던 임시완은 더 이상 홍종현을 믿지 못했고 홍종현 역시 임윤아를 걱정하는 마음을 더 이상 숨기지 못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 29,30회에서는 왕원(임시완)과 왕린(홍종현)의 관계가 달라졌다. 원은 린에게 더이상 은산(임윤아)을 맡기려 하지 않았고 린도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심장병이 있던 은영백(이기영)은 원성전에서 죽음을 맞았다. 산은 아버지의 죽음을 부정하며 은영백이 평소 지니고 다니던 약을 찾아헤맸고 그 약을 원성전에서 보았음을 상기시켰다. 산은 원성전으로 달려가 약을 찾은 뒤 “이 약이 왜 여기 있습니까?” 라고 원성공주(장영남)에게 따져 물었다. 이에 원성공주는 자신을 의심하는 산에게 칼을 들이밀면서도 왜 산이 이런 오해를 하게 됐는지 생각하며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송인(오민석)의 무리는 본격적으로 원과 린의 사이를 갈라놓기 위해 움직였다. 린에게 사촌형이자 충렬왕(정보석)과 정화궁주사이에서 태어난 충렬왕의 장자 강양공을 보여줬다. 강양공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그는 책을 찢어 먹고 있었다. 이를 보고 경악하는 린에게 송인은 원성공주가 보낸 약과를 먹고난 뒤 이리 된 것이라 속삭였다. 이어 갖고 싶은 것이 있다면 수단 방법 가리지 않는 원성공주가 지금 갖고 싶어하는 것이 은영백의 재산이라는 것과 은영백이 원성공주의 호출에 의해 원성전에 들었다는 거짓말로 린을 현혹했다.

입궁이 금지돼 있는 린은 군사들을 제압하고 궁에 입성했다. 원은 그런 린에게 “내가 널 살리느라 왕명을 내린거 몰라? 최측근인 네가 그 명을 어기면 내 다른 자들에게 무슨 권위로 명을 내리겠니?”라며 남모르게 퇴궐하라 명했다. 하지만 린은 은영백의 죽음에 원성공주가 관련있는 것이 아닌지 소리 놓여 다그쳤다. 이어 “판부사 어르신, 산이 아가씨 제가 모셔갑니다”라며 말했다. 이에 원의 인내심은 한계를 넘었다. 자신을 향해 믿지 못하겠다 소리치는 린에게 원은 “도대체 누굴, 뭘 믿지 못하겠느냐?”라며 주먹을 날렸다.

린은 산을 데리러 갔고 산은 초점이 없는 눈으로 원에게 집으로 돌아가게 해달라 청했다. 마주잡은 산과 린의 두 손과 당장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위태로운 산의 모습을 보며 원은 분노를 삼키고 린에게 차갑게 “판부사를 집까지 정중히 모시도록”이라고 명해 결국 사랑하는 두 사람 앞에서 약해질 수 밖에 없음을 드러냈다.

원과 린의 갈등이 고조될수록 원성공주와 반세자파의 움직임도 심상찮게 전개됐다. 원성공주는 이미 환관 최세연(김병춘 분)이 간자라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지만 그가 자신의 궁에서 사람을 죽게 만들 것이라는 것은 예측할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 원성공주는 최세연을 압박해 반세자파의 목적이 왕린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최세연은 “세자 저하의 곁이 가장 안전하니 그 곳에 공자를 두고 장성할 때까지 기다려 왔다”라며 반세자파가 왕린을 이용해 무엇인가를 꾸미고 있음을 자백했다. 이에 원성공주는 빠르게 움직였다. 사라진 군량미가 은영백과 수사공의 집 창고에서 발견되게 해 이들이 군량미를 빼돌렸다는 누명을 씌운 것. 이로 인해 산과 린이 모두 위험에 처하게 됐다.

원은 궁에 홀로 남겨졌다. 절친한 벗과 사랑하는 여인을 궁 밖으로 내보낸 그는 세 사람의 추억이 얽혀있는 선로주를 홀로 마시며 함께 해 아름답고 즐거웠던 그 순간을 떠올려 애잔함을 자아냈다. 이어 최세연의 자백과 린이 내내 산의 곁에 있었다는 보고를 받게 된 원은 “이 밤을 넘기지 못하고 올거다.. 올 거면 빨리 오지 망할 놈”이라고 린을 향한 변함없는 신뢰와 우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원의 굳은 믿음에도 다음 날 아침까지 린은 궁에 나타나지 않았다. 원은 “조금만 더 기다려보자”라며 끝까지 린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린은 원을 위해 반세자파를 처리하고 길을 떠나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는 반세자파가 송인 무리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또한 그들의 뒤에 원의 아버지이자 고려의 왕 충렬왕이 있음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은영백의 장례행렬 아침, 산과 린을 잡기 위해 세 가지 세력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들 원의 안위를 죽여서라도 산과 린을 잡아야 한 원성공주, 린을 데리고 와 차기 왕으로 내세우려는 반세자파, 벗은 살리고 사랑하는 여인을 제 곁에 오게 해야하는 원이었다.

원은 군량미를 빼돌린 혐의를 수사공 집안에 뒤집어 씌우려는 원성공주의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혼례를 이틀 뒤로 앞당겨 수사공 집안에 혼례 기간 중 죄를 묻지 않는 면책권을 줬다. 이어 산에게 애틋하고 절절한 사랑의 마음을 꾹꾹 눌러담은 연서를 쓰기 시작했다. 그는 산이 맡겨둔 어머니의 유품을 담보로 그의 단 한가지 소원을 산에게 전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덜컹 내려앉게 만들었다. 원의 단 한가지 소원은 ‘은산’이었다. 원은 “내 마음이 불안하고 내 자격이 초라하여 이 목걸이의 힘을 빌려 간청한다 산아, 내 소화야 돌아와.. 내 옆에 있어라”고 말하며 애달프고 먹먹한 사랑을 표현했다.

‘왕은 사랑한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