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천우희, 계약직의 한탄…”그놈의 용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르곤'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아르곤’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속 천우희가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다 김주혁을 마주쳤다.

4일 오후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이연화(천우희)가 팀내 자신의 신세에 대해 하소연하다 사무실에 홀로 있는 김백진(김주혁)을 마주치게 됐다.

이연화는 사건 보도에 중요한 단서를 준 친구에게 고맙다고 전화를 하고 있었다. 친구는 이연화에게 “오늘 같은 날 너네는 회식 안해?”라고 물었다.

이연화는 “하지. 그런데 나한테 아무도 안 알려주더라”라고 답하며 “용병, 용병, 그놈의 용병. 하루종일 메아리친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먹을 것을 사고 사무실에 들어가려던 이연화는 혼자 사무실에 남아있던 김백진을 보게됐고 이연화는 아무 말을 하지 못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