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현, 김호진에 “임윤아와 떠나겠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MBC ‘왕은 사랑한다’ 속 홍종현이 임윤아와 떠날 준비를 했다.

4일 방송된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은영백(이기영)의 사망 이후 은산(임윤아)을 보호하기 위해 떠날 준비를 하는 홍종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린은 은영백의 죽음에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슬퍼하는 은산을 집으로 데려다주며 은산의 몸종에게 “다녀올 곳이 있으니 언제든 떠날 수 있게 은산 아가씨의 짐을 챙겨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왕린은 왕영을 만나 은영백의 사망에 대한 진위여부를 확인했다. 홍종현은 “판부사가 제 혼담을 위해 원성궁에 왔었다는데 사실입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왕영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왕린은 왕영에게 은산과 함께 떠날 것임을 말했다. 왕영은 “도망자가 될 것인데 네 남은 생을 다 던져버리겠다고 말하는거냐, 그 여인 때문에”라고 물었다. 왕린은 “다만 걱정되는 건 가문입니다. 저 때문에 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헌데 용서하십시오 아버지. 달리 방도를 찾지 못하겠습니다”고 받아쳤다.

왕영은 “세자 저하께서도 알고 계시냐”고 물었으나 홍종현은 대답을 못해 왕원과의 갈등을 예고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