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홍종현, 갈등 폭발 “믿지 못하겠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왕은 사랑한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임시완과 홍종현의 갈등이 폭발했다.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송인(오민석)에게 속아 원성공주(장영남)를 의심하는 왕린(홍종현)의 모습을 조명했다. 그는 왕원(임시완)과 은영백(이기영) 사망 이후 은산(임윤아)의 보호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왕린은 이날 생사도 모르고 숨어 지낸 강양군을 만났다. 왕린은 원성공주에 의해 죽을 뻔 해 정신이 이상하다는 소리를 듣고 원성공주를 향한 의심을 품었다.

이에 왕린은 궁궐에 침입해 왕원을 만나 판부사의 행방을 따져물었다. 왕원은 “은영백이 지병이 있었다”고 상황을 해명했지만 왕린은 원성공주를 의심해  “믿지 못 하겠다. 그 분 제가 모시겠다. 아가씨와 떠날 생각”이 라고 말했다.

왕원은 자신의 어머니를 의심하는 왕린에 분노해 얼굴을 주먹으로 쳤지만, 곧 왕린의 뜻대로 관군들에게 왕린을 궁 밖으로 내보내라고 지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