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위기의 스플래시…남궁민 “반드시 이원종 잡겠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조작' 25회 방송화면 캡쳐

SBS ‘조작’ 25회 방송화면 캡쳐

배우 남궁민이 4일 방송된 SBS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남강명을 잡겠다”고 밝혔다.

‘조작’에서는 남강명이 죽었다는 거짓 기사를 썼다고 비난 받는 스플래시 팀의 위기를 그렸다. 한무영(남궁민)은 권소라(엄지원)에게 “어떻게든 뒤집을 테니까 절대로 흔들리지 말라”고 다잡았다.

무영은 이어 경찰서에 몰린 취재진을 향해 “남강명은 죽지 않았다”며 언성을 높였다. 또 “아직 살아 있는 게 확실하다. 궁평항을 통해 밀항해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살인 언론’이라는 언론의 비판에는 “우리의 결백은 살아 있는 남강명을 잡는 것으로 증명하겠다”고 공개 수배하겠다고 했다.

“모든 걸 걸고 반드시 잡아내겠다”고 밝힌 한무영은 이석민(유준상)에게 강한 의지를 내비치며 향후 행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