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발언 사과..”의도와 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솔비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솔비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솔비가 최근 불거진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올린 자신의 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감정적으로 올린 글이 오해의 소지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솔비는 4일 자신의 SNS에 “제 글이 의도한 바와 달리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 것 같다”며 “여중생 사건 관련 기사를 접한 뒤 놀라고 안타까웠다. 감정적인 마음으로 글을 올린 게 오해의 소지를 만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앞선 글을 내린 건 ‘이번 일이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말이, 가해자를 옹호하거나 혹은 불특정 다수의 책임으로 본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이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음을 표현하기에 앞서 사태를 폭넓게 생각했는지 또 제가 생각한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했어야 하는데, 이로 인해 불편하셨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솔비는 끝으로 “최근 불거진 아동, 청소년과 관련된 폭력과 범죄 뉴스를 보며 생각이 많아졌다. 대중에게 즐거움을 드리는 연예인이기에 앞서 대한민국에 사는 한 국민으로서 좋은 어른이 되고 싶다. 더 신중하게 고민하며 할 수 있는 일을 찾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침표를 찍었다.

솔비는 앞서 SNS에 부산 사상구에서 여중생 2명이 또 다른 여중생을 폭행한 사건을 두고 “우리 모두 책임이 있다.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 가해자가 돼야만 하는 청소년 범죄는 분명 엄격하게 규제돼야 하며 학교폭력은 수위 높은 범죄라는 것을 인식시켜야 한다. 이 친구의 고통과 아픔으로 인해 더이상 상처받는 아이들이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고 올렸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가해자를 옹호하는 것 아니냐’고 반박, 비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