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김아중, 엄효섭과의 미스터리한 만남… ‘다시 조선으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사진=tvN ‘명불허전’ 방송화면

tvN 드라마 ‘명불허전’의 김아중이 업그레이드된 조선 체험기로 극의 재미를 살렸다.

지난 2일 방송된 ‘명불허전’에서 또 한 번 타임슬립을 겪은 최연경(김아중)은 조선 방문기를 통해 허준(엄효섭)과 대면했다.

다시 한 번 조선으로 들어간 최연경은 왜군들과 맞닥뜨렸고 가방 속 비밀병기로 자신과 허임을 위기에서 구하며 활약했다. 그녀는 현재 조선이 임진왜란 당시라는 사실을 알고 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방문 당시 납치될 위기에서 사용했던 파스 스프레이는 물론 전기 충격기까지 이번엔 더욱 스펙터클한 행동으로 시작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연경은 “올 거면 혼자 오지! 왜 또 조선에 오게 됐냐”며 허임과 티격태격했고 범상치 않은 조선 방문기 2탄의 서막을 알렸다.

또한 타임슬립의 원인을 곰곰이 생각한 그녀는 허임이 “자신이 죽기 전 순간에 이뤄지는 것 같다”는 말에 어디선가 무거운 돌덩이를 지고 온 것도 모자라 메스마저 꺼내들었다. “의사가 어떻게 사람을 죽이냐” 놀라면서도 “직접 죽어요”라고 태연하게 말하는 연경의 야무지면서도 엉뚱한 매력이 폭발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의 가장 큰 포인트는 바로 연경과 허준의 만남이었다. 인사를 건네는 허준에게 잔뜩 경계심을 드러낸 연경과 달리 그는 마치 아는 사람을 다시 만난 것처럼 반가움을 드러내 의아하게 한 것.

그가 연경과 허임 사이의 신비한 일마저 알고 있어 그녀의 의구심은 더욱 커져만 가는 상황. 또 그가 허준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연경이 “설마 그 동의보감의 허준이냐”며 깜짝 놀라는 장면까지 더해져 흥미진진한 비밀을 기대케 했다.

이처럼 전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조선 리턴즈와 허준과의 만남까지 호기심 가득한 최연경의 스토리가 배우 김아중의 다채로운 매력과 만나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명불허전’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