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조병규, ‘란제리 소녀시대’ 출연…보나 쌍둥이 오빠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조병규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병규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신예 조병규가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 출연한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19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소녀들의 성장통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조병규는 극 중 정희(보나)의 쌍둥이 오빠이자 놀기 좋아하는 철없는 고교생 봉수 역을 맡았다.

봉수는 정희와 쌍둥이지만 아들이라는 이유로 부모님의 관심을 독차지해 정희의 질투를 유발하는 인물이다.

조병규는 2017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받고 있다. 최근 종영한 KBS2 ‘7일의 왕비’부터 웹드라마 ‘음주가무’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감초 역할을 해온 조병규가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보여줄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