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美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 대표 출품작 선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가 제90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에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영화 출품작 선정 심사위원 측은 “’택시운전사’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국의 특수성뿐 아니라 아시아 인권과 민주화 과정을 잘 표현하였으며 인간이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휴머니즘으로 많은 세계인들에게 작품의 의미와 주제를 잘 전달할 것으로 판단하였다. 물론 영화적인 완성도 또한 뛰어난 작품이기에 심사위원들 모두 동의하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송강호는 지난 제88회, 제89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 출품작 ‘사도’와 ‘밀정’에 이어 3년 연속 아카데미영화상 한국 대표작의 주연배우로 진출하게 되어 눈길을 모은다.

‘택시운전사’가 향후 제90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 노미네이션과 수상의 쾌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