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부암동 복수자들’ 출연 확정… 문제아 여고생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보라/사진제공=sidusHQ

김보라/사진제공=sidusHQ

배우 김보라가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문제아 여고생을 연기할 예정.

‘부암동 복수자들’은 인기 웹툰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의 생선 장수, 대학교수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김보라는 극중 부모님과 갈등을 겪으며 상처와 죄책감에 비뚤어져버린 고등학생 백서연 역을 맡았다. 웃음도 눈물도 많은 평범한 소녀에서 문제아로 변해버린 모습과 그 내면의 상처를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를 모은다. 또 배우 명세빈과 어떤 모녀케미를 선보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보라는 “오랜만에 많은 분들에게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이번 작품에서도 지난 ‘후아유-학교 2015’처럼 고등학생 역할로 나오게 되었는데 평소와는 다른 색다른 면을 보여드릴게 될 것 같아 스스로도 많이 기대가 된다”라고 밝혔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는 10월 1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