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국회의장 정세균 출연 “늘 중재하느라 진땀 흘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정세균/사진=JTBC '비정상회담'

정세균/사진=JTBC ‘비정상회담’

JTBC 토크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대한민국 국회의장 정세균이 출연한다.

녹화 당시 정세균 의장은 “늘 중재하느라 진땀을 흘리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온 하메드와 최근 국정 논쟁으로 화제가 된 베네수엘라에서 온 안토니오가 출연해 다채로운 토론이 이루어졌다.

각 나라 국회의 이미지에 대한 토론을 시작하자마자 오오기는 “국회의원에 대한 이미지가 일단 안 좋아요”라고 말해 정세균을 진땀 흘리게 했다. 이어 정세균 의장에게 우리나라의 국회 이미지에 대해 질문하자 매우 솔직한 대답을 들려 줘 눈길을 끌었다.

또한 나라별 국회의 독특한 특징과 드레스코드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계속 됐다. 특히 정당간의 싸움이 과열 되어 몸싸움으로 번진 사건들에 대한 다양한 나라별 입장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이어서 각 나라 별 국회의사당에 대한 자랑을 시작했는데 이에 질세라 정세균 의장 역시 우리나라 국회의사당에 대한 자랑을 시작했다. 정세균 의장은 4월에 피는 벚꽃이 매우 장관이니 다국적 멤버들도 의장실에 놀러 와 벚꽃을 즐기라고 파격 제안 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이 친구들은 진짜 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녹화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무분별한 SNS 게시물과 가짜 뉴스의 처벌 강화법에 대한 불꽃 튀는 토론이 진행됐다.

‘비정상회담’은 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