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10월19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키위컴퍼니

/사진=키위컴퍼니

영화 ‘대장 김창수’(감독 이원태)가 오는 10월19일 개봉한다.

‘대장 김창수’ 측은 4일 개봉소식과 함께 1차 예고편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 이야기를 그린 실화다.

공개된 포스터 속 조진웅의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조선사람으로서 할 일을 했을 뿐이다’라는 글귀가 호소력을 더하며 김창수라는 인물의 굳은 의지가 엿보인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김창수가 명성황후 시해범을 살해한 사건에서 시작한다. 재판장에서 사형을 선고받지만 “나는 그 날 짐승 한 마리를 죽였을 뿐이다”라고 소리치며 분노한다.

인천 감옥소에 수감된 그는 희망 없는 나라 대신 일본과 손잡고 감옥을 지옥으로 만든 소장 강형식을 만나 또 다른 고난을 마주한다. 감옥소에서 갖은 억압과 핍박을 받은 김창수는 새로운 세상을 향해 점점 변화해 간다.

외골수에 고집 세고 혈기만 넘쳤던 그가 감옥에서 다른 죄수들을 만나 어떻게 더욱 단단해질지, 그의 변화가 어떤 감동을 전달할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대장 김창수’는 오는 10월19일 개봉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