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마크툽 “‘메리 미’ 역주행으로 수입 3배 뛰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가수 마크툽과 김상혁이 화끈한 토크를 선보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원히트원더 특집! 내가 망할 것 같애?’편에서는 한 분야에서 만큼은 1등을 찍은 클라라, 김미연, 김상혁, 마크툽, 황보미가 출연한다.

노래 ‘메리 미(Marry me)’의 인기로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가수 마크툽이 ‘비디오스타’를 통해 최초 예능 데뷔에 나선다. 마크툽은 2014년에 발매한 ‘메리 미’가 역주행하며 수입이 3배로 껑충 뛴 사실을 공개했다. 이어 마크툽은 자신의 노래를 직접 작곡, 작사하기로 유명한데 평소 노래를 만들 때 남자 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을 항상 생각하고 쓴다고 밝혔다.

또 노래 속 남자주인공으로는 본인, 여자주인공은 김연아라고 밝히며 평소 김연아의 열렬한 팬임을 인증했다. ‘메리 미’ 재킷 사진 또한 자신과 김연아를 본떠 그렸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번 녹화에서 김상혁이 과거 클릭비 활동 시절 쪽지로 비밀 연애한 사실을 밝혔다. 관리와 제재가 심했던 과거 아이돌 시절엔 연애가 쉽지 않았다며 자신만의 독특한 연애법을 공개했다.

과거 라디오 스케줄이 있는 다음날 여자 친구가 같은 라디오 스튜디오에 스케줄이 생기면 몰래 “내가 앉은 자리에 앉아”라는 문자를 전달한 뒤 벽면에 비밀 메시지를 써 놓으며 애정을 표현했다고. 또한 야외 촬영을 하다가도 사람들이 안 보는 틈을 타 몰래 손을 잡는 등 남자다운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