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 1집 앨범” 이기광은 언제나 신인(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가수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몸을 쓰는 모든 일은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AJ에 뒤처지지 않는 이기광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8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가수 이기광은 담담하면서도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이기광은 4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모 카페에서 새 앨범 ‘원(ONE)’의 음악감상회를 열었다.

이기광은 2009년 에이제이(AJ)라는 예명으로 데뷔 앨범을 발매한 이후 약 8년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서 자신의 이름을 건 첫 번째 앨범을 발매했다. 이기광은 아티스트로서 다시 한 번 새롭게 시작하려는 마음을 담아 앨범명을 ‘원’으로 정했다.

이기광은 “에이제이(AJ) ‘댄싱슈즈’ 이후 8년 만의 솔로 앨범”이라며 “그때와 다르게 나이를 먹었다. 인생의 경험과 연예 생활을 거치며 무대 매너, 음악 색깔, 욕심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최선을 다한 앨범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기광은 이번 미니앨범 1집에 수록된 8곡 중 6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이기광은 “작사·작곡뿐만 아니라 앨범의 시작과 끝까지 내 손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며 “가장 좋은 결과물을 얻으려고 노력한 앨범이다. 최고의 앨범은 아닐지 몰라도 최선을 다한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왓 유 라이크(What You Like)’는 하우스 기반의 리듬과 미니멀한 편곡이 인상적인 퓨처 알앤비 장르의 곡이다. 하이라이트 용준형과 작곡가 김태주가 뭉친 프로듀싱팀 ‘굿 라이프(Good Life)’가 작업한 노래로 이기광 특유의 목소리가 돋보인다.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이기광은 “타이틀곡을 직접 써보려고 했는데 쉬운 작업이 아니었다”며 “내가 작업했던 곡들보다 굿 라이프가 준 곡이 훨씬 더 좋았다. 무대 위에서 내가 어떻게 즐겨야 할지 바로 떠올랐던 곡”이라고 ‘왓 유 라이크’를 설명했다.

이기광은 8년 만의 솔로 앨범 발매를 앞두고 2009년 AJ 시절의 무대 영상을 찾아봤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지난 8년 동안 연륜을 쌓고 여유가 생겼지만 AJ 시절의 피나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껏 좋은 무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며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최선을 다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기광은 AJ를 시작으로 비스트, 하이라이트에 이어 솔로 이기광으로 네 번째 1집 앨범을 이날 발매했다. 그는 “데뷔마다 떨림의 연속”이라고 했다. 이어 “내 실력이 부족하다고 겁을 먹으면 도전을 피하게 되더라. 그렇게 도망만 다니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졌다”며 “지금은 부족할 수 있지만 스스로 큰 산을 넘어가려고 한다. 무난하게 잘 넘어간다면 (이번 앨범이) 인간 이기광의 인생에 있어 성장할 수 있는 계단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기광은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없기 때문에 혼자서 어떻게 큰 무대를 채워야 할지 두려움과 걱정이 있다”며 “이번 또한 잘 지나가리라 생각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 활동할 계획”이라고 다짐했다.

이기광의 미니 1집은 이날 정오 발매됐다. 미니 1집 발매와 함께 타이틀곡 ‘왓 유 라이크(What You Like)’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도 함께 공개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