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광 “AJ, 나를 데뷔시켜준 고마운 이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이기광 / 사진제공=어라운드어스

가수 이기광이 “AJ를 뛰어넘는 이기광을 보여주기 위해 AJ가 아닌 이기광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고 말했다.

이기광은 4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모 카페에서 새 앨범 ‘원(ONE)’ 음악 감상회를 열었다. 이날 이기광은 “아실지 모르겠지만 AJ는 에이스 주니어의 약자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기광은 “난 더 이상 주니어가 아니다”라며 “나에겐 고마운 이름이고, 이기광이란 사람을 처음으로 데뷔시켜준 이름이고 없어선 안 될 이름이지만 AJ를 뛰어넘는 이기광, 한 사람의 아티스트란 느낌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기광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한 이유를 밝혔다.

이기광의 미니 1집은 4일 정오 발매된다. 미니 1집 발매와 함께 타이틀곡 ‘왓 유 라이크(What You Like)’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도 함께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