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10월 14일 편성 확정…최시원-강소라 출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시원, 강소라 / 사진제공=tvN

최시원, 강소라 /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연출 송현욱 이종재, 극본 주현, 기획 글Line,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삼화네트웍스)이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tvN은 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명불허전’ 후속으로 방송되는 ‘변혁의 사랑’이 오는 10월 14일 오후 9시 첫 방송으로 편성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하락한 재벌 3세 변혁과 생계형 프리터족(Free+Arbei) 백준,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제훈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변혁의 사랑’은 캐스팅을 최종 마무리하는 대로 촬영에 돌입한다. 최시원과 강소라가 각각 변혁과 백준 역에 캐스팅됐다. ‘변혁의 사랑’으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최시원과 강소라가 보여줄 케미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최시원이 연기하는 변혁은 철부지 재벌 3세로 뚜렷한 목적도 없이 하루하루 즐겁게 살아가는 캐릭터다. 미워할 수 없는 나르시스트 겸 로맨티스트다. 백준이 사는 변두리 원룸에 갑자기 나타나 신분을 숨기며 살게 된다.

강소라가 맡은 백준은 정규직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이다. 긍정적인 성격에 불의와 갑질은 못 견뎌하는 캐릭터다. 백준이 살고 있는 원룸촌에 정체불명의 남자 변혁이 들어오면서 백준의  인생도 꼬이기 시작한다.

tvN은 ‘변혁의 사랑’을 토요일과 일요일 밤으로 편성한 데 대해 “토일 드라마는 가족 동반 시청층이 많아 보다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편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변혁의 사랑’이 ‘명불허전’에 이어 전 세대를 아우르며 웃음과 감동을 전할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변혁의 사랑’은 드라마 ‘또 오해영’의 송현욱 PD와 드라마 ‘욱씨남정기’를 쓴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0월 14일 밤 9시 tvN에서 첫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