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도쿄·고베 컬렉션 출연…4만 8000 관객 열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지난 주말 일본에서 공연을 펼친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가 일본의 주말을 뜨겁게 달궜다.

블랙핑크는 지난 2~3일 일본 최대 패션 이벤트 ‘도쿄 걸즈 컬렉션’과 ‘고베 컬렉션’에 잇따라 출연, 총 4만 8000여명의 관객을 열광시키며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증명했다.

2일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 걸즈 컬렉션’ 무대에서는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을 불렀다. 일본어로 진행할 때는 카리스마 퍼포먼스와 상반된 ‘반전 매력’으로 관객들로부터 연신 “귀엽다”는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날 ‘도쿄 걸즈 컬렉션’의 피날레는 소속사 대선배인 대성이 맡아 의미를 더했다. 일본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대성은 오리콘 위클리 차트 1위를 차지한 인기곡 ‘디데이(D-Day)’, ‘비너스(VENUS)’를 열창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블랙핑크는 다음날 3일 ‘고베 컬렉션’에서는 첫 출연에 엔딩 무대까지 꿰찼다. 간사이에서 라이브 퍼포먼스는 지난 달 태양의 스타디움 투어 오프닝 게스트 무대 이후 두 번째다. 이날 블랙핑크는 총 4곡의 무대를 선보이며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다. 무대가 끝날 때마다 팬들은 공연장이 떠나갈 듯한 뜨거운 함성으로 화답했다.

일본에서 특유의 고급스러운 매력으로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로 등극한 블랙핑크는 뷰티 업계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최근 세계적인 브랜드 디올(Dior)과 협업 이벤트로 화제를 모았다. 이를 기념해 공연 전날인 1일에는 도쿄 매장을 방문하자 그 모습을 찍으려는 취재 열기로 현장 일대가 마비됐다.

블랙핑크는 지난 8월 30일 일본 데뷔 미니 앨범 ‘블랙핑크(BLACKPINK)’를 발매했다. 미니 앨범 발매 직후 오리콘 데일리 CD앨범 차트 이틀 연속 1위, 일본 최대 레코드사인 ‘타워 레코드’ 1위를 차지하며 주목할 만한 데뷔 성적을 썼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