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감독 “이병헌·김윤석 연기에 매 순간 놀랐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의 황동혁 감독이 출연 배우들의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 등의 황동혁 감독과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등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만났다.

‘남한산성’에서 같은 충심, 다른 신념으로 맞선 두 시한 이조판서 최명길 역의 이병헌과 예조판서 김상헌 역의 김윤석은 긴장감 넘치는 대립으로 연기 대결을 펼친다.

황 감독은 서로 다른 연기 에너지를 발산하는 두 배우를 캐스팅함으로서 치열하게 대립했던 두 신한의 팽팽한 논쟁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고자 했다.

이병헌은 ‘남한산성’에서 조정 내 반대 세력들의 비난 속에서도 청과의 화친을 주장하는 굳은 신념의 최명길 캐릭터를 절제된 톤의 정교한 연기로 완성시켰다. 김윤석은 죽음을 불사해서라도 대의를 지키려는 김상헌 캐릭터를 연기했다.

황 감독은 “최명길이 냉정하고 현실적이라면 김상헌은 도전적이고 적극적인 인물이다. 물과 불 같이 상반된 두 캐릭터를 표현해낼 수 있는 배우를 떠올렸을 때 이병헌과 김윤석이 가장 적격인 배우라고 생각했고 두 배우의 연기에 매 순간 놀랐다”며 캐스팅 조합에 만족감을 표했다.

여기에 눈빛과 표정만으로 인조의 고통과 참담함을 표현한 박해일, 우직하면서도 따뜻한 면모의 대장장이 서날쇠 역의 고수,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해내며 열연한 이시백 역의 박희순, 만주어 연기에 도전하며 극에 풍성함을 더한 정명수 역의 조우진까지. 흡입력 있는 연기로 대체불가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황 감독은 “배우들 모두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 줬을 뿐만 아니라 서로 잘 어우러지는 앙상블의 연기를 보여줬다. 다른 무엇보다도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게 가장 큰 즐거움이고 귀와 눈이 동시에 호강하는 경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9월 말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