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보나, 70년대 여고생으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보나/사진제공=FNC애드컬쳐

보나/사진제공=FNC애드컬쳐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의 보나가 70년대 여고생으로 완벽 변신했다.

오는 11일 첫 방송 예정인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진이 여주인공 이정희역을 맡은 우주소녀 보나의 교복 입은 촬영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

보나는 단정한 단발머리에 70년대 여고생의 교복인 세일러복을 입고 풋풋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그녀의 교복에 달린 학교 뺏지, 아크릴판 이름표 등 최근에는 보기 드문 과거 학생들의 등교 필수 아이템들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 된 사진 속 보나는 무표정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다. 반가움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냉정한 눈빛으로 외면하는 듯한 보나와 다소곳하게 손을 모으고 보나를 응시하는 듯한 남학생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풍긴다.

극중 보나가 맡은 정희는 끓어오르는 청춘에너지를 주체할 수 없어 발동 걸리면 그 누구도 제어 불가능한 왈가닥 천방지축이다. 하지만 사진 속 보나에게서는 발랄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고 서늘한 기운마저 감돌고 있다. 무엇이 그녀를 이토록 차갑고 건조하게 만든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날 촬영은 지난 26일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이뤄졌다. 여고생들의 하굣길에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는 장면으로 대규모 인원이 동원되었다. 때문에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촬영은 일반적인 경우보다 오랜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보나는 힘든 내색 전혀 없이 오히려 특유의 발랄함으로 화기애애한 촬영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