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임주은, 지현우X서주현에 질투 폭발 ‘악녀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임주은/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임주은/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화면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임주은이 질투심이 폭발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난 3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34회에서 윤화영(임주은)은 지현우(장돌목)에게 고백했다가 거절당한 후 그에게 복수하기 위해 김지훈(한준희)을 이용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화영은 돌목에게 찾아가 “내가 너 좋아하는 거 이미 알고 있었잖아. 너도 나 좋아했잖아”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돌목의 차가운 거절이었다.

돌목에게 거절당한 후 상처받은 채 그의 사무실에서 나온 화영은 강소주(서주현)와 마주쳤다. 화영은 다짜고짜 소주에게 “내가 돌목이 좋아하는 거 뻔히 알면서 돌목이한테 꼬리를 쳐? 내가 고등학교 때 상처 준 거 복수하려고 돌목이를 이용해?”라며 분노했다. 소주가 “너 돌목이를 사랑하는 게 아니라 게임이 하고 싶었던 거잖아”라고 말하자 화영은 자신의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소주의 뺨을 때리기 위해 손을 올렸다.

그러나 이때 돌목이 “내 여자한테 함부로 손대지 마”라고 말하며 소주를 때리려던 화영의 손목을 붙잡았다. 이에 더 화가 난 화영은 “절대로 둘이 행복할 수 없을 거야. 내가 너네 둘 불행하게 만들어 줄 테니까”라며 질투심을 폭발시켰다.

이후 화영은 준희의 집에 찾아갔다. 화영은 준희를 밀어냈던 이전과 달리 그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저를 위해서 무엇이든지 할 수 있어요?”라고 다정하게 물었다. 이에 준희가 “물론이지”라고 대답하자 화영은 “그럼 장돌목 그 인간을 망가뜨려줘요. 다시는 일어설 수 없도록 철저하게 밟아주세요”라고 말하며 싸늘한 표정으로 돌변했다.

이처럼 임주은은 사랑에 상처입고 폭주하는 모습부터 다른 남자의 마음을 이용해 복수하려는 모습까지 악녀의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지현우와 서주현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선전포고하며 긴장감을 선사한 임주은이 어떤 복수를 펼칠까?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