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새 앨범 선주문 105만장 돌파… 컴백 카운트다운 돌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미니앨범 “러브 유어 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가 선주문량 105만장을 돌파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유통을 맡은 로엔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25일 예약 판매를 시작한 “러브 유어 셀프 승 ‘허’”는 31일까지 총 105만 1546장의 선주문량을 기록했다.

이는 오로지 국내 음반 도·소매상으로부터 주문을 받은 물량으로 해외 선주문량까지 포함한다면 더 높은 숫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방탄소년단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수량이다. 지난 2월 발매한 ‘윙스(WINGS)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의 선주문량 70만 장보다 35만 장이나 많다.

오는 18일 발매 예정인 “러브 유어 셀프 승 ‘허’”는 방탄소년단이 학교, 화양연화, 윙스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으로, 사랑에 빠진 풋풋한 청춘의 모습을 담았다.

방탄소년단은 4일 0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4시간 컴백 타이머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