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인아부터 김희찬까지… 스타 등용문‘학교 2017’이 발굴한 신예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학교2017' 속 신예들

/사진=KBS2 ‘학교 2017’ 속 신예들

종영을 2회 앞둔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이 눈을 뗄 수 없는 신예들의 빛나는 활약으로 주목받고 있다.

‘학교 2017’은 ‘스타 등용문’으로 불리는 학교 시리즈답게 신예들의 빛나는 활약이 두드러졌다. 캐스팅부터 많은 기대를 받았던 설인아, 박세완, 서지훈, 김로운, 하승리, 김희찬, 한보배, 홍경, 최성민은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 받으며 존재감을 확실히 다졌다.

금도고 여신 홍남주(설인아)는 전교회장 송대휘(장동윤)와의 짠내나는 러브라인을 보여줬다. 거짓말이 탄로 난 후, 대휘와 헤어지고 친구들과의 사이도 틀어진 남주는 혼돈과 상처 속에서 방황하고 있다. 시청자들의 공감을 가장 많이 얻고 있는 오사랑(박세완). 일찍 철이 든 사랑은 엄마를 걱정하는 애어른의 모습과 절친 라은호(김세정)와 함께 우정을 지켜나가는 착한 마음을 보여주며 이름처럼 사랑 받고 있다.

윤경우(서지훈)와 이슈(김로운)의 은근한 케미도 관전 포인트다. 버스킹을 즐기는 자유롭고 따뜻한 성격의 경우와 아이돌 그룹에서 퇴출당한 이슈. 아직 친해지는 과정이지만 이슈와 함께 음악을 하고 싶은 경우가 적극적으로 다가가며 접점이 생겨나고 있다. 음악으로 소통하는 경우와 이슈의 케미, 그리고 사랑과 함께 그려나갈 삼각관계에도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학교 폭력의 이야기를 보여줬던 황영건(하승리), 김희찬(김희찬), 서보라(한보배). 영건과 보라가 절친했던 과거와 희찬의 악행이 그려지면서 이들의 이야기가 주목받고 있다. 상처 받고 싶지 않아서 침묵으로 일관해온 보라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당찬 변화를 시작했고, 방황 중인 영건은 자신의 삶을 제대로 보려고 노력 중이다. 하지만 금도고의 악인으로 떠오른 희찬의 소름끼치는 악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에 어떤 이야기가 그려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금도고의 비타민 원병구(홍경), 한덕수(최성민). 눈치는 없지만 해맑은 병구는 현태운(김정현)의 고민 상담에 도움이 되지 않는 조언을 해주면서 웃음을 자아낸다. X를 모방할 정도로 장난끼가 많은 덕수는 학교의 온갖 소식을 전달해주는 소식통이다. 병구와 덕수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이제는 학교에서 안보이면 아쉬운 캐릭터가 됐다는 반응이다.

‘학교 2017’은 열여덟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내기 때문에 학생들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모두 특별하다. 그리고 신예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력이 모든 이야기를 빛나게 만들었다. 매력 있는 캐릭터와 구멍 없는 연기력으로 모든 캐릭터가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학교 2017’은 오는 4일 오후 10시에 15회를 방송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