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이 있어 든든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배우 김주현이 SBS 주말 드라마‘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언니들’의 든든한 힘이 되어주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강하리(김주현)이 기찬(이지훈), 은향(오윤아)과 함께 ‘언니는’ 화장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강하리는 은향과 ‘언니는’ 화장품을 위해 힘을 합쳤다. 광고 모델 기용에 나선 두 사람은 전문 모델 대신 강하리를 모델로 내세웠다. 뜻밖의 제안이었지만, 강하리는 회사의 성장을 위해 그리고 은향의 적극 추천에 힘입어 이를 받아들였다.

앞서 강하리는 남편 재일(성혁)을 죽음으로 내몬 세경(손여은)에게 사표를 집어던지며, 선전포고를 해 긴장감을 높였다. 퇴사와 함께 곧바로 기찬의 ‘언니는’ 화장품에 입사해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대기업 루비 화장품에 본격적으로 대적한다.

강하리의 활약이 대단하다. 출생의 비밀이 밝혀진 후 흔들리는 기찬에게 말 한마디로 힘이 되어주었고, 환승(송종호)과 이별로 힘든 시간을 보낸 은향에 게는 먼저 손을 내미는 등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 특히 상대방을 위로하는 김주현의 연기에는 진정성이 담겨 있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2회 연속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