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김혜옥, 분노폭발 VS 혼비백산…극과 극 대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나영희, 김혜옥 스틸컷 / 사진제공=KBS 2TV ‘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 김혜옥 스틸컷 / 사진제공=KBS 2TV ‘황금빛 내 인생’

KBS2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속 나영희가 김혜옥 집을 찾아가 정면 돌파에 나선다.

3일 ‘황금빛 내 인생’ 측은 방송을 앞두고 노명희(나영희), 양미정(김혜옥)의 맞대면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1회에서 명희는 과거 잃어버린 딸 최은석 이름으로 보내진 택배를 받게 된다. 상자 안에는 빨강, 노랑 칫솔 2개와 편지 한 통이 들어있었다. 또 서지안(신혜선), 서지수(서은수)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은석의 머리에 꼽혀 있던 머리핀 사진도 받았다. 잃어버린 딸 은석의 생사 여부는 여전히 미스터리 속에 감춰져 있었다.

스틸컷에는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명희, 미정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서늘한 기운을 내뿜으며 서로를 마주하고 있다. 금세 폭발할 듯한 심상찮은 기류가 느껴져 긴장감을 유발했다.

특히 미정은 패닉에 빠진 듯 자신의 머리를 감싸 쥐며 충격에 빠진 표정을 짓고 있다. 그는 이글거리는 분노의 눈빛으로 자신을 노려보는 명희에게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입을 꾹 다물고 있다.

미정은 명희가 택배로 받은 사진 속 쌍둥이 자매 지안, 지수의 어머니다. 그녀가 과연 미정의 잃어버린 딸 은석의 행방불명에 관한 비밀을 알고 있는 것인지, 그녀가 명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날 촬영은 각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담아야 했던 만큼 그 어느 때보다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됐다. 이에 나영희는 차가운 눈빛부터 치솟는 화를 억누르는 일그러진 표정까지 온 몸으로 감정을 표출했고 김혜옥은 진실 앞에서 흔들리는 미정의 모습을 불안감이 점철된 눈빛으로 그려내는 등 두 배우 모두 각자의 캐릭터 옷을 완벽히 입은 열연을 펼쳤다”고 감탄을 표했다.

제작진은 “나영희가 김혜옥 집으로 발길을 향한 데에는 결정적인 이유가 있다. 또한 나영희, 김혜옥의 연결고리인 신혜선, 서지수가 없는 자리에서 나영희가 듣게 될 이야기는 무엇이며 두 사람의 만남 이후 김혜옥과 두 딸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될지 오늘 2회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예고했다.

‘황금빛 내 인생’ 2회는 이날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