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우도환, 180도 변신해 구선원 잠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구해줘' 우도환 / 사진제공=OCN

‘구해줘’ 우도환 /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속 우도환이 변신한다. 사이비 종교와의 전쟁에 불이 붙는다.

우도환은 ‘구해줘’에서 석동철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석동철은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다가 출소 후 나이트클럽 웨이터와 퀵서비스 기사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던 차에 서로 오해했던 한상환(옥택연)과 주먹다짐 끝에 화해했고, ‘촌놈 4인방’에 합류하게 됐다. 이어 한상환과 우정훈(이다윗), 최만희(하회정)와 임상미(서예지) 구출 작전에 나섰다.

지난 2일 방송된 ‘구해줘’ 9회에서는 석동철은 과거 수감 중인 자신에게 면회온 임상미가 “너 때문에 살아있는 거야, 그날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면 나도 오빠처럼 죽었을 거야. 그러니 너도 살아줘”라고 말했던 것을 떠올렸다. 이후 석동철이 탈출에 성공한 임상미와 극적으로 재회했으나, 경찰서에 신고 접수를 하러 갔던 임상미가 결국 구선원으로 다시 돌아가게 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3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석동철은 ‘모범 대학생’으로 변장해 구선원에 들어간다. 구선원 교주 백정기(조성하)를 비롯해 강은실(박지영), 조완태(조재윤), 완덕과 계속 부딪혀 신분이 노출된 다른 친구들과 달리, 석동철은 지금껏 구선원에 한 번도 정체가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직접 사이비 종교에 잠입하게 됐다.

이를 위해 우도환은 석동철이 평소 보여준 날카롭고 서늘한 눈빛과 달리, 검은 뿔테 안경에 무거운 백팩 차림, 어리숙한 표정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 ‘아무것도 모른다는 표정으로 선교 종이를 만지작거리다가도, 금세 눈을 번뜩이며 임상미 찾기에 몰입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고등학생에서 나이트클럽 웨이터, 모범 학생에 이르기까지 완벽한 ‘3단 변신’을 보여준 석동철이 구선원에서 어떤 일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우도환은 180도 변한 자신의 모습이 어색한 듯 웃다가도, 어리숙한 학생의 말투와 행동 등으로 디테일한 연기를 선보여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구선원의 부조리를 적극적으로 파헤치고자 노력했던 한상환에 이어 석동철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게 되면서, ‘사이비 저격’을 위한 전쟁에 불이 붙게 된다”며 “은밀한 잠입을 감행한 ‘촌놈 4인방’의 작전이 어떤 효과를 불러일으키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알렸다.

‘구해줘’ 10회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