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고지용 아들 승재, 아빠보다 김종민 삼촌이 좋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의 아들 고승재 군이 아빠 대신 방송인 김종민을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김종민이 고승재 군을 돌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고승재 군은 이날 문어를 갖고 놀며 물을 엎지르는 등 사고뭉치의 면모를 보였다. 김종민은 당황했지만 언성을 높이는지 않고 고승재 군의 눈높이에 맞춰줬다.

저녁 시간이 지나고 외출했던 고지용 부부가 돌아왔다. 고지용의 아내는 김종민에게 “결혼하셔도 되겠다. 아기를 이렇게 잘 보시다니”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승재가 이제 아빠보다 삼촌을 더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즉석에서 대결이 펼쳐졌다. 고지용과 김종민이 나란히 서고, 승재에게 더 좋아하는 사람에게 달려가 안기라고 주문했다. 고승재 군은 망설임없이 아빠 대신 김종민의 품에 안겨 웃음을 자아냈다.

고지용은 “그럴 줄 알았다”며 “10위권 밖에만 안 밀려나길 바란다”고 체념한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