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한상환’이란 옷을 입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구해줘' 옥택연 / 사진제공=OCN

‘구해줘’ 옥택연 / 사진제공=OCN

배우 옥택연이 섬세한 연기로 OCN ‘구해줘'(연출 김성수 / 극본 정이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옥택연은 한상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한상환은 고등학생 시절, 동창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옥택연은 극 초반 섬세한 표현력으로, 고등학생이 감당하기 힘든 마음의 상처를 그려냈다.

한상환의 죄책감은 그를 단단하게 성장시켰고, 대학생이 된 그는 한층 대담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옥택연은 물오른 연기력으로 불완전하고 나약했던 고등학생 상환과 3년 동안 듬직하게 성장한 상환을 자연스럽게 연결시켰다.

3년 만에 무지군으로 돌아온 한상환은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덫에 빠진 임상미(서예지)를 구출하는 데 모든 걸 걸게 된다. 첫사랑 서예지를 향한 걱정과 임상진(장유상)의 자살을 막지 못했다는 마음의 짐, 그리고 아버지에 대한 실망감 등 복합적인 요인이 한상환의 행동을 이끌었다.

옥택연의 연기가 이 모든 요소를 적절하게 버무려 설득력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한층 깊어진 눈빛, 신뢰감 묻어나는 목소리, 반듯한 이미지로 한상환 캐릭터에 무게감을 실었다.

특히 ‘구해줘’ 8화의 ‘음소거 대화’ 장면은 옥택연의 눈빛 연기가 정점을 찍은 신으로, 호평 받았다.

옥택연의 호연은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졌다.

지난 2일 방송된 ‘구해줘’ 9화는 평균 2.4%, 최고 3.0%(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플랫폼 기준)를 기록했다. 특히 40대 여성 시청률은 최고 4.2%까지 치솟으며, 사이비 탈출을 고대했던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반영했다.

‘구해줘’ 9화 방송 후반부에는 유치장에 갇힌 옥택연의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구해줘’ 10화는 오늘(3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