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70년대 복고감성 티저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티저 캡처

/사진=KBS2 ‘란제리 소녀시대’ 티저 캡처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측이 지난 2일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우주소녀 보나(이정희 역), 채서진(정혜주 역), 도희(심애숙 역), 서영주(배동문 역), 이종현(주영춘 역), 여회현(손진 역) 등 주요 배우들이 70년대 사춘기 청춘들로 완벽 변신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다.

앞서 공개된 1차 티저가 사춘기 동화같이 풋풋하고 싱그러웠던 데 비해, 2차 티저는 70년대 청춘들의 버라이어티한 낭만과 감성을 역동적으로 담아냈다.

오와 열을 맞춰 걸어가는 교련 수업 도중 수다 삼매경에 빠져 반대 방향으로 걸어가는 정희4총사의 어처구니 없는 모습과, 얼차려를 받는 와중에도 투닥거리는 보나와 도희의 코믹한 기싸움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혼자만의 첫사랑’이라는 카피와 함께 도서관에서 여회현의 모습을 몰래 훔쳐보며 가슴 벅찬 첫사랑의 열병을 앓는 보나의 모습은 그 때 그 시절 아련한 첫 사랑의 추억을 소환했다.

극중 서울에서 전학온 ‘79년형 엄친딸’ 채서진과 온 몸이 땀투성이가 된 동네총각 스타일로 파격 변신한 이종현의 범상치 않은 투 샷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전혀 어울리지 않는 두 사람이 과연 어떤 관계일지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특히 티저의 마지막 장면, “낭만적이었던 그 순간들의 이야기”라는 카피와 함께 서영주의 가슴팍을 투정하듯 밀치는 보나의 깜찍하고 발랄한 표정연기가 인상적이었다.

그룹사운드 산울림의 경쾌한 노래 ’아니 벌써’와 잘 어우러지는 70년대의 풍경들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요즘 세대들에게는 낯설 교련복과 제식훈련부터 복고의상, 낮은 돌담 사이 정겨운 골목길과 추억의 뒷동산까지 그 때 그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소품과 배경이 눈에 띄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