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선미, ‘가시나’로 1위… 윤종신·워너원 제쳤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캡처

/사진=SBS ‘인기가요’ 캡처

가수 선미가 SBS ‘인기가요’ 9월 1주차 1위를 차지했다.

선미는 3일 방송된 ‘인기가요’에서 활동곡 ‘가시나’로 1위의 영광을 안았다. 윤종신의 ‘좋니’와 워너원의 ‘에너제틱’ 등 막강한 후보들 가운데 얻은 결과라 의미가 남다르다.

선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어떻게 하냐”며 믿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내 팬과 가족, 소속사 식구들과 ‘가시나’ 작업을 함께해준 모든 스태프들에 공을 돌리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인기가요’에서는 현아와 빅스LR이 컴백하고, 정세운이 데뷔 무대를 꾸몄다. 또 레드벨벳 조이와 위키미키 유정이 스페셜MC를 맡아 NCT 도영과 호흡을 맞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