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측 “김남길 과거 밝혀진다… 김아중과 관계 변화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김남길 스틸컷 / 사진제공=tvN

‘명불허전’ 김아중, 김남길 스틸컷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속 김남길과 김아중이 조선에서 상상하지 못한 사건들을 마주하게 된다.

‘명불허전’ 측은 3일 조선의 저잣거리를 활보하는 허임(김남길)과 최연경(김아중)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마성태(김명곤) 원장의 도움으로 한의사 면허증까지 얻어 한방병원 입성에 성공한 허임은 낯선 환경 속에서 실수를 하기도 했지만 남다른 실력을 발휘하며 VIP 환자 치료까지 성공했다. 그토록 원했던 입신양명을 손에 거머쥐는 듯 보였던 허임은 최연경을 만나러 갔다가 최연경에게 앙심을 품은 조폭들에게 쫓기고, 위기 속에서 다시 조선 땅에 떨어지게 됐다. 조선에 오자마자 무장한 왜군을 만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허임과 최연경은 이전과는 다른 느낌의 한복을 입고 있다. 한층 고급스러워진 의복을 갖춘 허임의 눈빛이 사뭇 진지했다. 최연경은 앞서 한 번 조선을 경험했지만 여전히 두려움을 느끼는 듯 긴장한 눈빛을 보였다.

또 다른 사진은 허임과 최연경의 조선행이 첫 번째와는 다른 분위기로 전개될 것을 암시했다. 진지한 눈빛으로 환자를 진맥 중인 허임을 둘러싼 분위기가 살벌하다. 허임을 지키고 선 사람은 바로 두칠(오대환). 여전히 허임을 향한 적대감이 이글이글한 눈빛에 드러났다. 두칠의 복수심은 조선에 온 허임의 새로운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조선에서 허임은 낮에는 혜민서에서 백성들의 병을 고치는 존경받는 의원이었지만 밤이면 양반가 비밀 왕진을 다니며 재물을 모았다. 병판(안석환) 댁 노비 두칠이 병든 어머니의 치료를 간곡히 부탁했을 때, 허임은 그를 냉정히 거절했다. 이에 두칠은 허임을 죽이겠다며 찾아 나섰고, 결국 허임과 최연경을 창고에 가두고 불을 저질렀다. 과연 허임과 두칠은 계속 악연으로 엮일지, 조선에서는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제작진은 “이번 조선행은 첫 번째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전개된다. 굵직한 사건들이 연달아 벌어지고 허임이 왜 밤낮 다른 속물 의원으로 살 수 밖에 없었는지 사연도 공개된다. 또한 한 발 가까워진 허임과 최연경의 관계 변화도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명불허전’ 8회는 3일 오후 tvN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