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김지훈, 복수에 올인한 짠한 형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속 지현우와 김지훈이 최종환을 향한 복수에 올인하며 짠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에서 장돌목(지현우)과 한준희(김지훈)는 윤중태(최종환)를 잡기 위해 함정을 팠다. 윤화영(임주은)으로부터 선물받은 시계에 도청장치가 장착됐으며, 이를 통해 장돌목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과 지도의 행방에 대한 정보를 흘린 것.

이 가운데 윤중태를 잡기 위한 두 형제의 활약이 눈물겹다. 한준희는 트로이목마를 자처해 윤중태의 수하가 됐고, 장돌목은 목숨을 걸고 도둑 제이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한준희는 윤중태의 정보를 빼내기 위해 윤화영을 사랑하는 척 연기하기 시작했다. “마음이 없다”며 이별을 고하는 윤화영을 자신의 품으로 잡아 당겨 입을 맞췄다. 달라진 한준희에 윤화영의 마음이 움직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사랑하는 강소주(서주현)가 진실을 알게 되면 상처받을 것을 알면서도 제이로서의 활동을 멈추지 못하는 장돌목의 모습 또한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강소주는 천문그룹 홍일권(장광)의 유산 상속 전담 변호사가 되어 윤중태의 약점을 파헤치려 하는 장돌목의 모습에 실망했지만, 장돌목의 설득으로 유산의 일부를 의열단 후손에게 나눠주기로 한 홍일권의 결정에 마음을 풀었다.

윤중태는 기자회견을 열고 “천문그룹을 겨눌 수 없는 상황을 못 이겨 검사장 자리에서 내려오려 한다”고 밝혔다. 천문그룹이라는 재벌을 청산하려는 의지를 보여줌과 동시에 검찰총장을 조준함으로써 국민의 여론을 얻어내면서 단번에 검찰총장까지 내치려 했던 것이다. 윤중태의 반격은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장돌목, 한준희 형제와 윤중태의 대결로 더욱 흥미진진해진 전개를 보이고 있는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다. 3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