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X신혜선, ‘황금빛 내 인생’ 첫방 시청률 19.7%…산뜻한 출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캡처

KBS2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3일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황금빛 내 인생’ 1회는 전국 기준 19.7%, 수도권 기준 19.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간대 방영된 주말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수치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인물들에게 가짜로 신분을 상승시킬 기회가 생기면서 벌어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다.

1회에서는 서태수(천호진) 가족과 금수저 최재성(전노민) 가족들이 소개됐다.

서태수는 비록 가진 것은 없지만 아내 양미정(김혜옥)을 꽃처럼 아끼는 살가운 남편이자 서지태(이태성) 서지안(신혜선) 서지수(서은수) 서지호(신현수) 4남매를 끔찍하게 챙기는 가장이다. 양미정은 흙수저 남편에게 볼멘소리를 늘어놓으면서도 남편과 자식 생각을 가슴에 달고 사는 어머니다.

반면 최재성, 노명희(나영희)는 국내 굴지의 해성그룹 부회장 부부다. 고민 따위 없어 보이지만, 과거 딸을 잃어버린 상처를 간직하고 있다. 1회 후반부에는 명희가 딸 최은석 이름으로 보내진 택배와 함께 익명의 전화번호로 지안, 지수 남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은석의 머리핀 사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2회에서 딸 은석의 생사(生死) 미스터리를 놓고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들 부모와 함께 다양한 고민을 안고 사는 캐릭터들이 등장했다. 최재성, 노명희 부부의 아들이자 해성그룹 팀장 최도경(박시후)은 노블리스 오블리제 정신을 앞세운 허당기 가득한 재벌 3세다. 완벽에 가까운 바른 생활 사나이 성격 때문에 직원들에게 게이로 오해를 받기도 했다.

서지안은 비정규직의 애환과 ‘웃픈’ 현실로 현실감 가득한 공감을 안겼다. 꿈에 그리는 정규직 채용을 위해 분리 수거함에서 분유통을 수거하는 것은 물론, 각 직원들 취향에 맞춰 커피를 타고 부장님 자녀의 유치원 하원을 돕는 등 잔심부름까지 도맡는 모습은 안타까움과 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신혜선의 절절한 연기가 몰입력을 높였다.

특히 부장의 부탁으로 심부름을 가던 지안이 뜻하지 않게 도경의 차를 들이박는 사고가 일어나, 이들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기대가 높아진다.

또 지안의 고교시절 친구 선우혁(이태환)과 지안의 쌍둥이 동생 서지수의 엇갈린 인연 또한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선우혁은 지안, 지수가 자매라는 사실을 모르며, 지안과 지수 또한 선우혁을 각각 혁, 선 실장으로만 알고 있는 것.

‘황금빛 내 인생’은 1회부터 소현경 작가의 필력과 김형석 PD의 연출력이 빚어낸 웃음, 감동, 드라마, 로맨스의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천호진, 김혜옥, 전노민, 나영희 등 베테랑 배우들은 물론, 박시후, 신혜선, 이태환, 서은수도 맞춤옷을 입은 듯 캐릭터에 최적화된 연기를 선보였다. 여기에 이태성, 신현수, 최귀화, 이다인 정소영 등의 감초 연기도 재미를 더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