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차오루 “자다가 섭외 전화 받고 달려왔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세모방' 방송 캡쳐

/사진=MBC ‘세모방’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 피에스타 차오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2일 방송된 ‘세모방’에서는 차오루가 부상 당한 이수경 대신 게스트로 합류했다. 이날은 경기버스TV와 협업방송을 진행했다.

이경규, 박명수, 주상욱, 산다라박은 이수경의 부상 소식에 걱정했다. 이 때 갑자기 차오루가 나타나 멤버들은 놀랐다.

차오루는 “자다가 갑자기 연락 받았다”며 “2시간 전에 섭외됐다. 살다살다 이런 일이 다 있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주상욱은 차오루의 어설픈 한국어 발음에 “무슨 말인지 못 알아 듣겠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