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장서희, 김다솜 정체 의심 “아무래도 수상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 캡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장서희가 김다솜을 의심하고 나섰다.

2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양달희(김다솜)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사채업자들 때문에 당황했다.

이 모습을 본 민들레(장서희)는 그들 곁에 가 “세라 씨 아는 오빠들 인가보다. 나 알죠? 민들레 집에 가서 차라도 한 잔 마시고 가지”라고 말을 걸었다.

그러자 양달희는 “가라고. 가라고”라며 그들을 쫓아냈고 민들레는 “왜 그래. 집까지 찾아온 사람한테 버릇 없게”라며 양달희를 나무랐다.

양달희는 “뭐하자는 거야? 신경 꺼요. 그 쪽은”이라며 화를 냈다. 이에 민들레는 “짜증내지마. 태교에 안 좋아. 임신했잖아”라고 말했다.

아후 민들레는 “딱 봐도 사체업자 삘인데. 미국 부잣집 딸이 돈을 왜 빌려. 쟤 아무래도 수상해”라며 양달희를 의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